경기도, 김포에서 ‘경기바다 관광 활성화 학술 포럼’ 개최. 관광객 유치 확대 등 논의

경기바다 개념 정립과 관광 활성화 방안 관련 주제 발표 및 토론

이병석기자 | 기사입력 2021/06/18 [15:25]

경기도, 김포에서 ‘경기바다 관광 활성화 학술 포럼’ 개최. 관광객 유치 확대 등 논의

경기바다 개념 정립과 관광 활성화 방안 관련 주제 발표 및 토론

이병석기자 | 입력 : 2021/06/18 [15:25]

경기도청


[경기인터넷신문=이병석기자] 경기도가 18일 김포 아라김포여객터미널 현대유람선에서 ‘경기바다 관광 활성화 학술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경기도, 경기관광공사, 한국호텔외식관광경영학회가 경기바다 여행주간(6월 14~20일)을 맞아 준비했다. 경기바다의 매력을 집중적으로 알리는 것에서 한 단계 더 나아가 실질적인 경기바다 관광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자는 취지로, 경기바다 관광을 다룬 첫 학술 포럼이다.

포럼에는 이용철 경기도 행정1부지사, 정하영 김포시장을 비롯해 학계 전문가, 해양레저 관련 협회, 기업 관계자, 경기평택항만공사와 김포시 관계부서 등 60여명이 참석했다.

포럼은 이정철 한국호텔외식관광경영학회 부회장의 ‘경기바다 개념 정립과 활성화 전략’ 기조 발표를 시작으로 ▲바다관광 체험 프로그램 개발 전략 ▲해양레저 활성화 전략 ▲경기바다 관광객 유치 확대 전략에 대한 주제 발표와 토론으로 이어졌다.

구체적으로 주제발표 내용을 보면 바다관광 체험프로그램 개발 전략에서는 송영택 현대해양 신문사 대표가 화성 백미리 마을 등 어촌관광 성공 사례를 소개하면서 산업관광, 문화예술과의 융합 등 관광 프로그램 개발 방향을 제시했다.

해양레저 활성화 전략에서는 남성우 경기도 요트협회 부회장이 경기도 마리나 활성화를 위한 네트워크 구축 전략, 장우석 크루즈랩 대표가 한국형 차터 크루즈(한 기업에서 배 전체 또는 일부를 전세로 이용)와 테마 크루즈를 각각 발표했다.

마지막으로 경기바다 관광객 유치 확대 전략을 두고 최문용 청원대학교 교수가 경기도 바다관광 활성화를 위한 차별화 계획, 어촌관광 진흥 계획, 해양관광 전담 조직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용철 경기도 행정1부지사는 개회사를 통해 “관련 전문가와 업계 관계자 등이 참여하는 발표‧토론인 만큼 매우 유익하고 실효적인 내용이 제시될 것”이라며 “도는 오늘 도출된 내용을 토대로 경기바다 활성화를 위한 시책개발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