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 KBO 교토국제고등학교 야구부에 용품 지원

윤혜지기자 | 기사입력 2021/05/17 [19:35]

문체부 - KBO 교토국제고등학교 야구부에 용품 지원

윤혜지기자 | 입력 : 2021/05/17 [19:35]


[경기인터넷신문=윤혜지기자] 문화체육관광부와 KBO(총재 정지택)는 지난 14일 일본의 외국계 학교로는 사상 처음으로 일본선발고교야구대회(봄 고시엔)에서 16강에 오른 한국계 학교인 교토국제고(교장 박경수)에 야구공과 치료용 스프레이 등 1천만원 상당의 야구용품을 지원했다.

교토국제고는 1947년 교토조선중학으로 개교한 한국계 국제학교로 현재 136명이 재학중이다.

교토국제고는 지난 3월24일 첫 출전한 봄 고시엔 1회전에서 연장 10회까지 가는 접전 끝에 미야기현의 시바타고를 5대4로 누르고 16강전에 진출한 바 있다.

특히, 이날 경기가 열린 일본야구의 성지 한신 고시엔 구장에는 “동해 바다 건너서 야마도(야마토·大和) 땅은 거룩한 우리 조상 옛적 꿈자리 … 정다운 보금자리 한국의 학원” 이라는 교토국제고의 한국어 교가가 2번이나 울려 퍼졌다.

1회가 끝나고 양팀 교가가 흘러나왔고, 경기가 끝난 뒤 승리팀인 교토국제고 교가가 또 방송됐다.

교토국제고는 비록 16강전에서 도카이다이스가오고에 4대5로 석패하며 8강진출이 좌절됐지만 우리말 교가가 현지 공영방송인 NHK를 타고 일본 전역에 생중계 되며 재일교포사회에 감동과 희망을 주기도 했다.

교토국제고의 박경수 교장은 “이번에 많은 지원과 관심을 보여주신 문화체육관광부 황 희 장관과 KBO 정지택 총재를 비롯한 KBO리그 전체에 감사드리며, 대한민국의 성원과 응원을 바탕으로 일보 전진한 성장으로 다시 한 번 고시엔 출장하여 “일본 1위”의 꿈을 이루기까지 목표를 향해 분발하도록 하겠다” 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