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산선 (가칭)학온역 신설 최종 확정!

민선7기 ‘신안산선 조기 착공 및 학온역 설치’ 공약사항 추진 가속화

이병석 기자 | 기사입력 2020/09/06 [13:39]

신안산선 (가칭)학온역 신설 최종 확정!

민선7기 ‘신안산선 조기 착공 및 학온역 설치’ 공약사항 추진 가속화

이병석 기자 | 입력 : 2020/09/06 [13:39]

 

경기인터넷신문광명 학온공공주택지구 내 신안산선 (가칭)학온역 신설이 가시화됐다.

 

광명시는 국토부가 신안산선 (가칭)학온역 신설방안을 최종 승인했다고 6일 밝혔다.

 

(가칭)학온역은 약 1000억 원을 투입하여 광명 학온공공주택지구 내에 신설될 예정으로 향후 설계와 실시계획 변경 절차를 거쳐 내년 하반기 착공할 예정이다.

 

2025년 경 (가칭)학온역이 개통되면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뿐만 아니라 특별 관리지역 일대 광역 교통문제 해결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당초 국토부의 신안산선 계획에는 장래 신설을 검토할 역(장래역)”으로만 되어 있을 뿐 타당성이나 사업비 등이 확보되지 않아 자칫 백지화 가능성도 우려됐으나,

 

광명시는 2018년 하반기부터 사전타당성 연구용역을 본격 진행하여 역 신설의 타당성을 확보하고, 지난 해 주변 개발사업자(GH공사, LH공사, ()광명문화관광복합단지자산관리)와 어려운 협의 끝에 신설비용 전액을 분담하기로 합의를 이끌어내는 등 그간 공을 들여왔다.

 

특히 코로나19로 힘든 상황 중에도 역 신설 당위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상급기관, 타당성 검증기관(한국교통연구원)을 방문하는 등 각고의 노력이 결실을 맺었다.

 

광명시 관계자는 신안산선 학온역을 시작으로, 관내에 인천2호선 독산연장, 월곶판교선 등 철도사업들이 순조롭게 진행 중이라며, “교통환경의 획기적인 변화를 앞당기기 위해 무엇보다 조속한 추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