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코로나19 학생 보호 방역 안전망 강화

관내 유․초․중․고등학교 47개교에 희망일자리사업 참여자 149명을 배치, 생활방역 지원

이병석 기자 | 기사입력 2020/08/17 [11:55]

광명시, 코로나19 학생 보호 방역 안전망 강화

관내 유․초․중․고등학교 47개교에 희망일자리사업 참여자 149명을 배치, 생활방역 지원

이병석 기자 | 입력 : 2020/08/17 [11:55]

 

경기인터넷신문광명시는 코로나19로부터 학생들을 보호하고자 관내 유고등학교 47개교에 희망일자리사업 참여자 149명을 배치해 8월부터 11월까지 생활방역을 지원한다고 18일 밝혔다.

 

시는 학생들의 안전하고 건강한 학교생활을 위해 각 학교 교실, 급식실을 중심으로 집중 소독을 실시하고 학생들의 등하교 발열체크와 생활 속 거리두기 지도 등을 실시한다.

 

앞서 광명시는 코로나19가 발생에 따라 관내 어린이와 청소년의 감염 예방을 위해 마스크 등 방역물품과 학교 방역을 지원하고 온라인 개학 이후에는 21개 초등학교 돌봄교실에 학습코디네이터 33명을 배치해 학교의 부족한 일손을 도왔다.

 

또 등교수업 전 학교 개학 안전 대책 위원회을 구성해 학생들의 등교에 대비했으며 기준 학생 수가 모자라 열화상카메라를 지원받지 못하는 유15개교에 열화상 카메라를 지원한 바 있다.

 

광명시 관계자는 선생님들이 코로나19 감염 걱정없이 수업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이번 희망일자리사업 참여자들을 배치했다. 모든 학생들이 안전하게 교육과 돌봄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