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기술개발사업’ 올해 사상 최대 경쟁률 기록

기업주도 일반분야, 2013년 6.9대1 대비 3.1 포인트 상승

이병석 기자 | 기사입력 2019/05/16 [15:40]

‘경기도 기술개발사업’ 올해 사상 최대 경쟁률 기록

기업주도 일반분야, 2013년 6.9대1 대비 3.1 포인트 상승

이병석 기자 | 입력 : 2019/05/16 [15:40]

 

 

 

경기인터넷신문경기도 내 산연의 기술협력을 촉진하고 기업 R&D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난 2008년부터 시행 중인 경기도 기술개발사업이 올해 사상 최대 경쟁률을 기록하며, 16일부터 본격적인 선정경쟁에 돌입했다.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은 지난 달 12일부터 한 달 간 ‘2019년도 경기도 기술개발사업참여 기업을 공모한 결과, 15개사 내외 선정하는 기업주도(일반)분야에 총 152개사가 신청해 10.11의 사상 최대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13년 기록한 기존 최고 경쟁률인 6.91을 크게 넘어선 수치다.

 

올해 신설한 창업분야가 10개사 내외 선정에 56개사가 신청해 5.61의 경쟁률로 그 뒤를 이었으며, 제조업혁신분야 3.71, 북부특화분야 3.31, 4차산업혁명 핵심기술분야는 2.01, 평균 경쟁률은 6.81이다.

 

이 같은 경쟁률 상승에 대해 경기도와 경과원은 다각적인 진입장벽 완화를 가장 큰 원인으로 분석했다.

 

경기도와 경과원은 그동안 간담회 등을 통해 기업인들이 제안한 건의사항을 적극 반영해 창업기업 지원 과제 신설과 민간부담금의 축소, 재무비율 등 참여제한을 완화시킴으로써 기업의 참여 확대를 위해 노력했다.

 

또한 유관 협·단체, ·군 상공회의소 등을 통해 전 방위적으로 홍보를 강화한 것도 경쟁률을 높이는 데 기여했다는 평가다.

 

김기준 경과원장은 이번 접수 결과에 대해 기업 수요 중심의 현장밀착형 연구개발과 기술사업화를 지원하는 경기도 자체 R&D사업으로서의 입지를 다시 한 번 확인하게 됐다, “높은 경쟁률이 곧 우수한 R&D과제 선정으로 이어져 해당 기업들이 지속가능한 혁신성장을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최종선정은 수행기관(기업)의 적격여부 검토, 선행기술조사 및 중복성 검토 등 각종 평가를 통해 오는 7월 중 선정될 예정이며, 선정된 기업은 1년간 최대 1.5억 원의 기술개발자금을 지원받게 된다.

 

자세한 사항은 경과원 과학기술지원팀(031-776-4851)으로 문의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