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대 주장 장승현이 마지막 경기에 임하는 각오

윤혜지기자 | 기사입력 2021/11/19 [18:03]

전주대 주장 장승현이 마지막 경기에 임하는 각오

윤혜지기자 | 입력 : 2021/11/19 [18:03]

전주대 주장 장승현


[경기인터넷신문=윤혜지기자] “대학에서의 마지막 경기를 재미있게 하겠다.”

전주대의 주장 장승현이 왕중왕전 결승전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전주대는 18일 영덕 창포해맞이축구장A에서 열린 2021 U리그 왕중왕전 4강전에서 안동과학대를 2-1로 꺾었다. 장승현은 전반 4분 터진 전주대의 첫 번째 골에 큰 공헌을 했는데, 장승현이 찬 프리킥 볼이 골키퍼를 맞고 튀어나와 이기준의 헤딩골로 연결됐다. 이 골 이후 전주대는 김경수의 골까지 더하며 승리할 수 있었다.

장승현은 “우리가 재작년 1,2학년 대학축구대회 결승전에서 안동과학대에 패한 적이 있다. 안 좋은 기억이 있기 때문에 미팅을 하면서도 복수하자고 다짐했었다. 이렇게 안동과학대를 이기고 결승에 올라갈 수 있어서 좋다”고 밝혔다. 경기 막바지 실점에 대해서는 “후반전부터 체력적인 부담이 드러났던 것 같다. 수비에 계속 치중하다 보니 조금씩 밀린 것 같다. 결승전에서는 체력 관리를 잘해서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고 말했다.

2학년 때부터 전주대의 주장을 맡은 장승현은 4학년이 된 지금까지 팀의 주장으로서 전주대를 지키고 있다. 이제 왕중왕전을 끝으로 졸업을 해야 하는 장승현은 마지막 대회에서 결승까지 올라온 것에 대해 “이 경기가 정말 대학에서의 마지막 경기이기 때문에 재미있게 하려고 한다. 시원섭섭한 것도 있는데 오히려 마음이 편하기도 하다. 다른 선수들도 잘해주고 있어서 걱정 없다”는 소감을 남겼다.

장승현은 결승전에서도 본인의 강점을 잘 보여주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세트피스 상황에서 킥하는 것에 대해 자신이 있다. 선수들도 떨어지는 볼을 잘 받아 골을 넣어준다. 결승전에서도 선수들을 믿고 나의 강점을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장승현은 “지금 팀 분위기가 정말 좋다. 솔직히 어떤 팀과 붙어도 다 자신 있고, 동료 선수들도 모두 자신 있어 한다. 이번이 정말 기회가 아닌가 싶다. 끝까지 잘 준비해서 우승까지 노려보겠다”며 우승을 향한 열망을 드러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사이드 많이 본 기사
Subquery returns more than 1 row
select uid,name,title,section,section_k,count+(select read_count from news_report where news_report.news_uid = ins_news.uid) as count from ins_news where (section='sc2' and wdate > 1640526540 ) and onoff='1' order by count DESC,uid DESC LIMIT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