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볍씨 종자 소독방법 알려드려요”

벼 종자소독 연시회 개최, 친환경 볍씨 종자소독으로 키다리병 예방

경기인터넷신문 | 기사입력 2019/04/19 [13:46]

광양시, “볍씨 종자 소독방법 알려드려요”

벼 종자소독 연시회 개최, 친환경 볍씨 종자소독으로 키다리병 예방

경기인터넷신문 | 입력 : 2019/04/19 [13:46]
    광양시

[경기인터넷신문] 광양시농업기술센터는 오는 5월 10일 오전 10시 옥곡면 오감이통한쌀 유기재배단지에서 고품질 친환경 쌀 생산비 절감과 유기농업 확대를 위한 벼 종자소독 연시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벼 종자소독 시 볍씨에 붙어 전염되는 병해충은 키다리병과 도열병, 이삭누룩병, 깨씨무늬병, 세균성벼알마름병, 벼이삭선충 등이 있다.

특히 키다리병은 이삭이 팰 때 병원균에 감염되는 종자전염병으로 해마다 농가에 큰 피해를 주고 있다.

종자소독을 위해서는 가장 먼저 볍씨 소독 전 물가리기를 통해 종자를 선별해야 한다.

일반 재배단지의 경우 약제별로 희석배수에 맞게 희석해 약액 20L당 볍씨 10kg, 발아기를 사용해 30℃의 온도에 맞춰 48시간 담가두면 된다.

벼 키다리병은 소독 약제 저항성이 심각해 최소 2년 주기로 약제를 바꿔 사용해야 한다.

친환경재배 단지의 경우에는 온탕소독기를 이용해 60℃의 물 100L당 볍씨 10kg을 그물망에 담아 10분 동안 처리한 후, 30분간 찬물에 식혀야 한다.

이어 30℃의 석회유황 50배액 희석액에 24시간 처리하고, 세척 후 파종하면 키다리병을 99% 예방할 수 있다.

이은희 식량작물팀장은 “온탕소독 후 약제 소독을 병행하면 더욱 방제 효과가 높다.”며, “약제 희석배수와 물의 양, 소독시간, 온도 등을 반드시 지켜야 안전하게 모를 기를 수 있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