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한경대-한국복지대 통합 추진 가시화

4월 15일 양해각서 체결, 통합추진위원회 구성 등 합의

이은미 기자 | 기사입력 2019/04/15 [18:15]

국립한경대-한국복지대 통합 추진 가시화

4월 15일 양해각서 체결, 통합추진위원회 구성 등 합의

이은미 기자 | 입력 : 2019/04/15 [18:15]

 경기인터넷신문한경대학교(총장 임태희)와 한국복지대학교(총장 이상진) 통합 추진 움직임이 가시화됐다. 양 교 총장은 415일 한국복지대학교에서 주요 보직자 20 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통합추진을 위한 양해각서에 서명했다.

 


향후 세부적인 논의사항이 남아있지만, 수도권에 위치한 두 국립대학교가 큰 틀에서 통합을 추진하기로 합의한 것은 의미 깊다.

 

금번 양해각서의 체결은 급격한 교육환경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고령화 시대를 대비하는 복지, 융합 특성화 국립대학의 역할을 정립해야 한다는 양 교 구성원들의 공감대 하에 추진되었다.

 

양해각서는 통합 추진 협의를 위해 통합추진위원회 구성 한국융합복지연구원 공동 설립 교육과정 공동 개발 교직원 교류 및 역량강화 프로그램 공동 개발 등을 골자로 하고 있다.

 

특히 한경대학교와 한국복지대학교는 2006년부터 구성원들 간의 소통을 지속적으로 추진하며 양교 통합 추진에 대한 필요성과 공감대를 쌓아왔다.

 

양 교는 이후 통합추진위원회를 통해 양해각서를 보다 구체화하고 공동 실현 과제 등을 마련할 계획이다.


임태희 한경대학교 총장은 사회 요구에 응답하는 국립대학으로 진일보하기 위해 양교 간 협력 나아가 통합을 통한 시너지 효과 창출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상진 한국복지대학교 총장은 경기남부권 소재 양 대학의 교류·협력 확대 및 통합은 지역사회의 발전에 기여함은 물론이고, 고령화 시대에 노인 및 장애인 복지증진과 특히 장애인 고등교육 발전의 전기(轉機)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경대학교는 1939년 개교해 올해 80주년이 되는 역사 깊은 대학으로 그동안 친환경 농업·로봇 등 다양한 학문분야에서 혁신적인 성장을 해왔으며, 이를 바탕으로 향후 고령화 사회를 대비하여 한국복지대학과 웰니스융합산업 분야 특성화를 추진하고 있다. 한국복지대학교는 장애인 등 사회적 취약계층의 자립과 통합사회형 인재양성을 목적으로 2002년 설립된 국립대학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