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피해 회복 위한 수원형 ‘핀셋지원’본격화

수원시 499억 원 규모 제1회 추경 편성…26일 수원시의회 제출

이병석 기자 | 기사입력 2021/03/01 [19:29]

코로나19 피해 회복 위한 수원형 ‘핀셋지원’본격화

수원시 499억 원 규모 제1회 추경 편성…26일 수원시의회 제출

이병석 기자 | 입력 : 2021/03/01 [19:29]

▲ 2021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수원형 2차 재난지원금     ©경기인터넷신문

 

경기인터넷신문수원시가 특수형태근로자와 프리랜서, 청년실직자, 집합금지 및 제한업종 등 코로나19 피해자들을 집중 지원하는 2차 수원형 긴급 재난지원을 시작한다.

 

수원시는 생활안정 지원지역경제 회복에 중점을 둔 4984600만 원 규모의 ‘2021년도 제1회 일반 및 특별회계 세입·세출 추가경정예산안을 마련해 26일 수원시의회에 제출했다.

 

재원은 순세계잉여금 367억 원과 국도비보조금 78억 원, 세출 구조조정을 통해 23억 원, 재난관리기금 예치금 31억 원 등을 활용한다.

 

이에 따라 수원시 2021년 예산 규모는 당초 26627억 원에서 445억 원이 증액된 27072억 원이다.

 

이번 제1회 추경안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정부 방역 대책에 협조한 선의의 피해자를 신속히 구제하고, 중앙정부와 광역단체가 지원한 정책의 사각지대를 보완하는 방향의 수원형 긴급 재난지원 사업에 중점을 뒀다.

 

우선 시민들의 생계 보호를 위한 생활안정 지원에 집중한다. 특수형태근로종사자 및 프리랜서 등 코로나19 이후 일감이 급감한 시민 1만 명, 일자리를 잃어 취업난을 겪고 있는 청년 실직자 2000명 등에게 각각 50만 원씩의 생활안정지원금을 지급, 60억 원을 투입한다.

 

또 정부의 방역 조치에 협조한 소상공인 등 선의의 피해자들에게 지원금을 지급해 지역경제 회복의 마중물로 삼는다. 집합금지업종 4800개소에 100만 원씩, 집합제한업종 19000개소에 50만 원씩 총 143억 원을 지원한다.

 

여기에 소상공인 특례보증 및 수수료로 24억 원 소형음식점(200이하의 일반·휴게음식점 15000개소) 음식물 쓰레기 종량제 봉투 지급 5000만 원 수원페이 인센티브 20억 원 배달특급 활성화 153000만 원 등이 추경안에 포함돼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한다.

 

앞서 설 명절 전에 신속한 지원을 위해 별도의 추경예산 편성 없이 예비비와 재난관리기금을 활용해 추진했던 1차 수원형 긴급 재난지원 사업비 중 재난관리기금 8억 원 보전과 성립 전 예산 78억 원도 이번 추경에 반영했다.

 

수원시는 지난 210일 어린이집, 사립유치원 등 보육 사각지대 지원과 예술인 및 여행업계, 운수업계 등의 피해를 구제하고자 9개 지원사업을 진행했다. 착한임대인 재산세 인하, 공유재산 사용료 및 대부료 감면, 버스공영차고지 사용료 감면 등 3개 감면지원 사업도 함께 추진됐다.

 

여기에 추경 이후 코로나19 상황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예비비 150억 원을 증액했다.

 

이번 1차 추경 예산안은 수원시의회 심의 및 의결을 거쳐 오는 311일 확정된다.

 

권찬호 기획조정실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유례 없는 위기 상황에 대응해 수원시 역사상 가장 빠른 추경예산을 편성했다생활의 위기에 내몰린 수원시민들을 즉시 구제하는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원시는 지난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피해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총 4차에 걸쳐 추경 예산안을 편성해 재난기본소득 지급과 재난지원 사업 등을 진행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