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추석 대비 G마크 인증식품 46건 안전성 검사

표고버섯 1건 부적합 판정, 업체 현장점검과 폐기 등 후속 조치 예정

이병석 기자 | 기사입력 2020/09/25 [17:39]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추석 대비 G마크 인증식품 46건 안전성 검사

표고버섯 1건 부적합 판정, 업체 현장점검과 폐기 등 후속 조치 예정

이병석 기자 | 입력 : 2020/09/25 [17:39]

 


경기인터넷신문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유통진흥원)이 추석연휴를 대비해 경기농식품전용관에서 유통·판매 중인 G마크 인증 우수식품 46건을 수거해 안전성 검사를 실시한 결과, 부적합 식품 1건을 적발했다고 25일 밝혔다.


G마크 인증은 도내에서 생산한 농산물·축산물·수산물·임산물 또는 이를 원료로 해 만든 가공, 전통식품으로써 안전하게 생산한 우수 식품임을 도지사가 인증한 것이다.


유통진흥원은 지난 917, 18일 이틀 간 G마크 인증식품을 대상으로 잔류농약 32, 중금속 36, 방사능 4, 유전자변형식품(GMO) 검사 5건 등 총 77건의 검사를 시행했다.


그 결과 표고버섯 1건이 방사능, 농약 검출로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방사능의 경우 세슘이, 농약은 살충제 등으로 쓰이는 페르메트린(Permethrin) 성분이 각각 검출됐다.


유통진흥원은 부적합 식품에 대해 해당 업체 현장점검과 폐기 등 후속 조치를 이어갈 예정이다.


강위원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장은 앞으로도 철저한 안전성검사와 업체 현장점검을 이어가 도민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안정적으로 공급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