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시, 경남형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시민들의 생활안정 지원

경기인터넷신문 | 기사입력 2020/04/23 [13:15]

사천시, 경남형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시민들의 생활안정 지원

경기인터넷신문 | 입력 : 2020/04/23 [13:15]

사천시청


[경기인터넷신문] 사천시는 경상남도와 함께 코로나19 피해로 어려움에 처한 시민들의 생활안정을 지원하고 위축된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경남형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을 받아 경남사랑카드인 선불카드를 지급한다.

경남형 긴급재난지원금의 사업비는 경남도와 사천시가 공동으로 부담하고 지급기준은 건강보험료 소득판정기준표 기준중위소득 100% 이하 납부 세대로 2만여 가구가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1인 가구 20만원, 2인 가구 30만원, 3인 가구 40만원, 4인 가구 이상은 50만원을 지급한다.

하지만, 재산세 과세표준 합산액이 9억원 이상이거나 종합소득세 과세대상 금융소득이 2천만원 이상의 종합부동산세 대상인 자산가는 제외 대상이며 여기에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가구, 코로나19 생활지원가구, 긴급복지지원가구, 아동양육 한시지원 가구도 대상에서 제외된다.

또한, 경남형 긴급재난지원금을 지원 받은 대상자는 추후 정부가 지원하는 긴급재난지원금 지원 시 정부지원금과의 차액분만 지원을 받게 된다.

시는 지원 대상 22,000여 세대에 안내문과 신청서를 23일 우편 발송해 개별 통보하며 대상자는 우편으로 수령한 신청서를 각 가정에서 작성해 신분증을 지참해 5월 22일까지 주민등록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면 바로 경남사랑카드를 지급 받을 수 있다.

사천시는 줄서기 등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마스크 5부제와 같이 가구주의 출생년도 끝자리 수가 1, 6인 가구주는 월요일 2, 7은 화요일 3, 8은 수요일 4, 9는 목요일 5, 0은 금요일에 신.

청토록 운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지급받은 경남사랑카드인 선불카드는 지역경기 활성화 차원에서 사천시 관내에서만 사용가능하고 사용기한은 올해 9월 말까지이다.

백화점과 대형마트, 온라인 매장, 유흥업소 등에서는 사용할 수 없으며 그 외 신용카드 가맹점에서 사용이 가능하다.

한편 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 가구에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으로 6,900여명에게 29억 규모로 사천사랑카드와 온누리상품권을 지난 20일부터 지급하고 있으며 사용기한은 8월 말까지로 제한한다.

또한, 아동양육 가구의 어려움을 돕기 위해 아동양육 한시지원사업으로 ‘아동돌봄쿠폰’을 지급한다.

이는 올해 3월 기준 아동수당을 지급받는 만7세 미만 5,300여명의 아동이 있는 가구가 대상이며 4월부터 7월까지 4개월분을 일괄지급하며 사용기한은 올해 12월 말까지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