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긴급재난지원금 20일부터 신청·지급 동시시행

경기인터넷신문 | 기사입력 2020/04/10 [11:57]

완주군 긴급재난지원금 20일부터 신청·지급 동시시행

경기인터넷신문 | 입력 : 2020/04/10 [11:57]

완주군청


[경기인터넷신문] 완주군이 코로나19 쓰나미로 인한 지역경제 위기 극복 차원에서 전 군민을 대상으로 4인 가구 기준 20만원을 지원하는 긴급재난지원금을 이달 20일부터 5월 30일까지 13개 읍면 지정지급처에서 신청과 동시에 지급할 계획이어서 주민들의 관심이 요청된다.

완주군은 군민들의 편리한 접수를 위해 13개 읍면에 20여 개의 지정지급처를 오는 13일께 지정할 예정이다.

지원금은 가구원 수 별로 차등 지원되며 1인 가구는 5만원, 2인 가구는 10만원, 3인 가구 15만원, 4인 가구 20만원 등이다.

5인 가구는 25만원을 지원하는 등 가구원 수별로 차등해 최대 50만원까지 지원한다.

그간의 상당수 복지 정책이 특정 대상을 지원하는 선별적 복지였다면, 전 군민을 대상으로 하는 이번 긴급재난지원금은 보편적 복지에 해당하는 것으로 군민들은 오는 5월 30일까지 신청과 동시에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지원 대상은 4만2,126세대 전 군민으로 이달 6일 0시 기준부터 신청 당일까지 계속해서 완주군에 주소를 두고 있는 군민이면 모두 지원받을 수 있다.

완주군은 코로나19 사태로 위기에 처한 군민들의 어려움을 감안해 지급절차를 최대한 간소화해 주민등록 주소지 가구별로 세대주 신분증 확인만으로 신청을 받는다.

다만, 세대원이 신청하려면 세대주와 본인의 신분증, 세대주 위임장을 지참해야 가능한다.

완주군은 맞벌이 부부 등 주중 신청이 어려운 군민들을 위해 삼례와 봉동, 이서 용진, 상관 등 5개 읍면에서는 토요일과 일요일 등 주말에도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긴급재난지원금은 지역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지역화폐인 으뜸상품권으로 지급하며 사용기한은 오는 8월 31일까지 제한한다.

단기간 내에 전액 소비를 유도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매출 증대는 물론 지역사회 소비촉진을 도모해 지역경제에 훈짐을 돌게 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박성일 완주군수와 최등원 완주군의회 의장을 비롯한 의원들은 지난 6일 군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 지원정책과는 별도로 완주군이 추가 지원하는 4인 가구 기준 20만원 지급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발표한 바 있다.

이는 정부가 지원하기로 한 소득하위 70%,이하 가구 100만원 지원을 뒷받침하면서 정부 정책에서 제외되는 군민들도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보편적 지원책으로 마련한 것이다.

완주군은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에서 배제되는 군민들이 없도록 전 군민을 대상으로 하는 보편적 지원금으로 정부 지원금과 중복 수령이 가능하다”며 “군 재정여건이 어렵지만 경제위축으로 어려움을 겪는 군민들을 위해 지원하는 만큼 모든 군민이 관심을 갖고 적극 신청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