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군,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대규모 행사 줄줄이 취소

5월 5일 어린이날 큰잔치와 6월 14,15일 증평들노래축제 취소 결정

경기인터넷신문 | 기사입력 2020/04/10 [08:44]

증평군,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대규모 행사 줄줄이 취소

5월 5일 어린이날 큰잔치와 6월 14,15일 증평들노래축제 취소 결정

경기인터넷신문 | 입력 : 2020/04/10 [08:44]

증평군,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대규모 행사 줄줄이 취소


[경기인터넷신문] 증평군은 10일 제16회 증평들노래축제와 제98회 어린이날 큰잔치를 취소했다고 밝혔다.

장기화 국면에 접어든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고심 끝에 내린 결단이다.

제16회 증평들노래축제는 오는 6월 13, 14일 이틀간 증평읍 남하리 증평민속체험박물관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들노래축제위원회에서 주관하는 증평의 대표 여름 축제로 전통과 현대를 한 데 어울어냈다는 평을 받고 있다.

특히 축제를 대표하는 장뜰두레농요 시연 뿐만 아니라 두레복식체험, 손 모내기, 단오음식시식, 감자캐기, 우렁이·물고기 잡기 등 전통을 간직한 다채로운 체험을 즐길 수 있어 가족 단위 관광객이 많이 찾는다.

군은 이보다 앞선 5월 5일 증평읍 송산리 보강천 잔디구장에서 펼쳐질 예정이던 증평군 어린이날 큰잔치도 취소했다.

해마다 1000명 이상이 모이는 큰 행사인만큼 코로나19가 종식되지 않는 한 개최가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증평청년회의소가 주관하는 어린이날 큰잔치는 페이스페인팅. 마술, 인형극 등 어린이를 주인공으로 하는 각종 즐길거리와 배울거리로 가득하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장기화 되는 상황에서 불가피한 결정”이라며 “올 행사가 무산된 만큼 내년에 더욱 풍성한 행사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