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원, “이종명의원 꼼수제명, 징계가 아니라 파견” 비판

이종명 의원은 5.18 관련 망언으로 구설수에 올랐던 인물

이은미 기자 | 기사입력 2020/02/14 [16:51]

김승원, “이종명의원 꼼수제명, 징계가 아니라 파견” 비판

이종명 의원은 5.18 관련 망언으로 구설수에 올랐던 인물

이은미 기자 | 입력 : 2020/02/14 [16:51]

경기인터넷신문김승원 국회의원 예비후보(더불어민주당, 수원시갑)가 오늘 14일 자유한국당 이종명 의원의 제명에 대해 이 의원의 제명은 징계가 아니라 파면이라 비판하며,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하고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취지를 악용하는 자유한국당의 행태에 대해 민주주의의 수호가 있는지 의문이 든다며 강하게 규탄하였다.


김 예비후보는 지난 13일 이종명 의원을 제명한 자유한국당에 대해 “5.18 민주화운동을 모욕하고 폄훼한 이종명 의원을 1년 동안이나 감싸다가, 위성 정당을 만든 지금에 와서야 제명했음을 지적하며, 이종명 의원의 제명에 대해 이는 징계가 아니라 파견이라고 비판하였다.


이번에 제명처분을 받은 이종명 의원은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하고 그 유족들에 대한 망언으로 구설수에 올랐음에도 자유한국당으로부터 별다른 징계를 받지 않아 비판을 받아왔다. 김 예비후보는 최근 황교안 대표의 무슨 사태발언을 언급하며, 이번 이종명 의원의 미래한국당 파견을 자유한국당의 역사 인식 부재에서 비롯된 것이라 꼬집었다.


또한, 김 예비후보는 이종명 의원이 미래한국당으로 당적을 옮기는 것에 대해 연동형 비례대표제도의 취지를 악용하는 것이며 이는 헌정질서를 유린하는 행위라고 강도 높게 비판하였다.


이어 자유한국당은 이미 자당 소속 대통령이 헌법수호의 의지가 없어 파면된 전례가 있다, “이에 대한 반성은커녕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취지를 당당하게 악용하는 자유한국당에 과연 민주주의를 수호할 의지가 있는 것인지 강한 의심이 든다고 강하게 규탄하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