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우한시 집단 폐렴 발생, 포항시 지역사회 선제적 감시·대응 강화

감염병 위기 경보 ‘관심’→‘주의’로 상향, 대응 강화

경기인터넷신문 | 기사입력 2020/01/21 [14:31]

중국 우한시 집단 폐렴 발생, 포항시 지역사회 선제적 감시·대응 강화

감염병 위기 경보 ‘관심’→‘주의’로 상향, 대응 강화

경기인터넷신문 | 입력 : 2020/01/21 [14:31]
    고원수 포항시 남구보건소장은 21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코로나 바이러스감염 관련 기자 간담회를 개최했다.

[경기인터넷신문] 포항시 남·북구보건소는 국내에서 중국 우한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확진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21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지역사회 감시·대응강화 및 중국 폐렴 감염 주의사항 안내와 관련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특히 시는 중국 춘절이 다가옴에 따라 중국 입국자 증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국내 유입 가능성이 증가하고 설날과도 겹쳐 국내·외 인구 이동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지역의 감염차단을 위해 관내 의료 기관과 협조체계를 유지하고 설 연휴 기간에도 24시간 비상방역근무 체계를 강화해 지역사회 환자 감시와 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중국 우한시 방문자 중 14일 이내 발열, 기침, 호흡곤란 등 호흡기증상을 보이는 환자에 대해서는 신속한 사례분류와 진단검사를 수행할 계획이며 설 연휴 24시간 비상방역근무체계를 가동할 예정이다.

포항시 보건당국은 의료기관에서 환자 진료 시 폐렴 증상이 있는 경우 해외여행력 정보제공 전용 프로그램, 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를 통해 중국 우한시 방문 여부를 확인하고 의심환자는 신속하게 조처를 할 방침이다.

포항시 고원수 남구보건소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의 조기발견 및 확산방지를 위해 해외여행 14일 이내 발열, 기침 등의 증상이 있을 경우 질병관리본부 긴급상황실 또는 남·북구 보건소로 즉시 신고하고 의료기관 방문 시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할 것”을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