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과원, 첫 노동이사에 신소영 선임 임명

신소영 노동이사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행복한 직장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

이병석 기자 | 기사입력 2020/01/14 [14:33]

경과원, 첫 노동이사에 신소영 선임 임명

신소영 노동이사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행복한 직장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

이병석 기자 | 입력 : 2020/01/14 [14:33]

 


경기인터넷신문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 첫 노동이사로 신소영 정책연구실 선임이 임명됐다.


신임 신소영 노동이사는 13() 오후 2시 도지사 집무실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로부터 임명장을 교부받고 공식 임기를 시작했다.


신 노동이사는 만 39세로, 지난 20128월 경과원에 입사해 현재까지 정책연구실에서 재직 중이다.


경과원은 이사 선임에 앞서 지난해 1127일 노동이사 공개모집을 실시하고,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지난 1218일 온라인 투표를 거쳐 선정된 최종 후보자를 경기도에 임명 제청했다.


신소영 노동이사는 경기도와 상생할 수 있는 공정한 관계를 구축하고, 임직원 모두가 즐거운 내일을 위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겠다, “특히 기관 첫 노동이사인 만큼 더욱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기고 행복한 직장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노동이사제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공약사항으로 노동자대표가 이사회에서 의결권을 행사하는 등 공공기관 경영에 참여하는 제도다. 경기도 공공기관 노동이사제 운영에 관한 조례에 따라 도 산하 공사·공단 및 100명 이상의 출자·출연기관은 노동이사 1명을 둬야 한다.


한편, 신 노동이사의 임기는 오는 2022112일 까지다.


  • 도배방지 이미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