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 세계적인 규모‘서울대표도서관’유치 확정

서울도서관 3배에 이르는 세계적인 규모…서울시 도서관 정책 총괄

이은미 기자 | 기사입력 2019/12/12 [14:19]

동대문구, 세계적인 규모‘서울대표도서관’유치 확정

서울도서관 3배에 이르는 세계적인 규모…서울시 도서관 정책 총괄

이은미 기자 | 입력 : 2019/12/12 [14:19]
    동대문구, 세계적인 규모‘서울대표도서관’유치 확정

[경기인터넷신문]동대문구는 12일 세계적인 규모의 ‘서울대표도서관’을 유치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서울시는 시민들의 문화·정보 향유 기회를 확대하기 위한 대규모 문화시설 건립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2025년까지 동대문구에 ‘서울대표도서관’이 건립된다.

‘서울대표도서관’은 동대문구 전농재정비촉진지구 내 부지에 서울도서관의 약 3배에 이르는 연면적 35,000㎡의 세계적인 규모로 세워진다. 내년부터 타당성 조사, 투자심사 등 사전절차에 들어가며 2025년 개관을 목표로 총 사업비 2,252억원이 투입된다.

서울의 랜드마크이자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상징적인 도서관이 될 수 있도록 2021년, 국내외 저명한 건축가들을 대상으로 한 국제설계공모를 통해 최고의 설계안을 채택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서울대표도서관’은 지난 8월 건립계획이 발표된 권역별 시립도서관과 자치구 공공도서관을 통합 지원하는 대표 도서관이자 서울시 도서관 정책과 서비스를 총괄하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한다.

특히 4차 산업혁명과 관련된 다양한 자료의 수집 및 제공 첨단기술을 활용할 수 있는 공간 운영 어린이를 위한 미래직업 체험 공간 운영 지식정보 공유 및 협력 네트워크 구축을 통한 신기술 개발 지원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필요한 미래 지식정보 및 활동 공간을 통합적으로 제공하는 동시에 ‘서울’에 관련된 연구와 출판 활동을 지원하는 ‘서울정보’의 허브 역할을 수행하는 공간으로 운영된다.

동대문구는 ‘서울대표도서관’ 유치를 통해 최고 교육도시로서의 위상을 한층 더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덕열 구청장은 “서울대표도서관 내에 문화시설도 일부 들어설 예정이며 부족한 문화시설에 대해서는 서울시와의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확충해 나가겠다”며 “‘서울대표도서관’이 우리나라 최고의 도서관으로 건립·운영돼 주민들의 생활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