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공공도서관의 변신, 시민 행복 ‘최우선’

트윈세대 전용공간 등 갖춘 전주시 대표도서관, 전주시립도서관 ‘꽃심’ 공사 마치고 오는 12월 개관

경기인터넷신문 | 기사입력 2019/11/11 [17:03]

전주시 공공도서관의 변신, 시민 행복 ‘최우선’

트윈세대 전용공간 등 갖춘 전주시 대표도서관, 전주시립도서관 ‘꽃심’ 공사 마치고 오는 12월 개관

경기인터넷신문 | 입력 : 2019/11/11 [17:03]
    전주시

[경기인터넷신문]어린 아이부터 어르신에 이르기까지 모든 전주시민들은 앞으로 공공도서관을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이는 국가대표 책 읽는 도시인 전주시가 다음달 12번째 시립도서관인 전주시립도서관 ‘꽃심’을 개관하고 책놀이터 조성과 직장인과 학생들의 방과 후 여가생활을 위한 개방시간 연장에 나섰기 때문이다.

전주시립도서관은 시민들의 독서문화 확산과 행복한 여가생활을 뒷받침하기 위해 도서관 인프라 확충 개방시간 연장 책놀이터 개방형 창의도서관 조성 등 다양한 변화를 꾀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도서관 인프라 확충의 경우, 시는 막바지 준비기간을 거쳐 오는 12월 중 중화산동 화산체육관 인근에 들어선 전주시립도서관 ‘꽃심’을 개관할 예정이다.

국비 30억원 등 총 103억원이 투입된 전주시립도서관 ‘꽃심’은 3397㎡부지에 연면적 4042㎡, 지하1층, 지상4층 건물로 지어졌으며 종합자료실 어린이자료실 영·유아 자료실 트윈세대전용공간 문화강좌실 다목적 강당 사무실 등을 갖췄다.

특히 꽃심도서관에는 전국 최초로 어린이와 청소년 사이에 낀 12세부터 16세까지 트윈세대를 위한 전용공간인 ‘우주로1216’이 조성됐으며 그간 완산도서관이 맡아온 전주시 대표도서관 역할을 이어 받아 시민 독서문화 조성 등을 이끌게 된다.

시는 향후 전라북도 대표도서관 건립사업 유치를 통해 전북혁신도시에 공공도서관을 확충하는 등 시민들이 언제 어디서나 가까운 도서관을 이용할 수 있는 인프라를 갖춰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시는 내년부터 시민들의 도서 이용 편의 및 문화향유기회 확대를 위해 공공도서관 개관시간 연장운영 도서관을 기존 완산·송천·아중·쪽구름 등 4개관에서 3개관을 추가한 7개관으로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추가 연장 운영 도서관은 현재 개방형 창의도서관으로 리모델링 공사가 진행중인 평화도서관과 도서관 이용자 수가 많은 효자·서신도서관이다.

평화·효자·서신도서관을 이용하는 시민들은 이번 자료실 개관시간 연장 결정으로 내년 1월부터 평일 일반자료실은 오후 10시까지, 어린이자료실은 오후 8시까지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시는 내년에는 기존 완산도서관 대신 전주시립도서관 ‘꽃심’을 포함한 총 7개관을 연장 운영 할 예정이다.

시는 개방시간 연장 도서관이 늘어나면 평일 주간에 도서관 이용이 어려웠던 직장인과 학생들의 도서관 이용 편의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도서관이 저녁 시간 가족이 함께 여가를 보낼 수 있는 공간으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와 함께 시는 영유아와 어린이가 책과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야호 책놀이터인 ‘개방형 창의도서관’도 점진적으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시는 현재 리모델링 공사가 추진중인 평화도서관에 이어 올해 삼천도서관도 개방형 창의도서관 조성을 위한 리모델링에 착수할 예정이며 내년에는 인후·금암 2개 관에도 개방형 창의도서관을 만들 계획이라고 전했다.

최현창 전주시 기획조정국장은 “책 읽는 도시 전주는 시민들이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독서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도서관 인프라를 확충하고 개방시간 연장 도서관도 늘려나갈 계획”이라며 “공공도서관이 온 가족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가족 중심 대표 문화공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