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도시재생활성화 위해 역사문화 콘텐츠 발굴에 나서다

황예지 기자 | 기사입력 2019/11/07 [11:44]

광명시, 도시재생활성화 위해 역사문화 콘텐츠 발굴에 나서다

황예지 기자 | 입력 : 2019/11/07 [11:44]
    광명시는 5일 새터마을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에서 ‘새터마을 주민과 함께하는 우리마을 역사여행’ 특강과 마을 역사탐방을 실시했다

[경기인터넷신문] 광명시는 지난 5일 새터마을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에서 ‘새터마을 주민과 함께하는 우리마을 역사여행’ 특강과 마을 역사탐방을 실시했다.

광명문화원, 광명역사문화연구소와 함께 진행한 이날 행사에는 새터마을 주민 25명이 참석했다.

이번 역사특강과 탐방은 도시재생활성화지역으로 지정된 광명시 새터마을 명칭이 오래전부터 새터말, 새말, 신기촌으로 불려 왔고 광명동에 기반한 자연마을로써 지금껏 이어져 오고 있음을 인식하고 도시개발 측면에서 마을의 순수함과 정체성이 사라지는 현실을 새롭게 고민해보고자 마련됐다.

참석자들은 광명역사문화연구소 민성혜 소장의 특강을 듣고 이어 원광명을 비롯한 광명동 일대를 둘러보며 마을의 역사를 함께 살펴보는 시간을 가졌다.

민성혜 광명역사문화연구소장은 “오늘 특강과 마을 역사탐방을 통해 도시재생과 역사문화를 접목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도시 재생지역 주민들과 기록자산을 발굴하고 역사문화자원을 통한 도시재생활성화에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한정광 새터마을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 센터장은 “주민들의 일상을 도시재생 측면에서 담아내는 노력이야말로 도시재생이 추구하는 본질적 개념과 목적에 꼭 필요한 것이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