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태풍 '링링' 북상에 따른 '피해 및 대처상황 보고' 2차 회의

"현장 중심 안전 대책으로 시민 피해 최소화할 것"

이병석 기자 | 기사입력 2019/09/07 [15:55]

수원시, 태풍 '링링' 북상에 따른 '피해 및 대처상황 보고' 2차 회의

"현장 중심 안전 대책으로 시민 피해 최소화할 것"

이병석 기자 | 입력 : 2019/09/07 [15:55]


경기인터넷신문수원시가 7일 오전 4시 태풍 경보를 발표하고, 오전 7시부터 전 직원의 2분의 1이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했다.


수원시는 이날 오전 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염태영 시장 주재로 제13호 태풍 링링북상에 따른 피해 및 대처상황 보고’ 2차 회의를 열고, 대비 태세를 점검했다.


염태영 시장은 상가 현수막, 공사현장 방진막 등 취약지역을 현장에 직접 나가 다시 한번 꼼꼼하게 점검해달라피해가 발생하는 즉시 대처할 수 있도록 전 공직자는 비상상황관리 매뉴얼에 따라 대비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대처 방법, 피해 상황 등 시민들에게 안전 문자를 구체적으로 발송할 것을 주문하며 현장 중심의 철저한 안전 대책으로 시민 피해를 최소화하라고 강조했다.


이날 오전 9시까지 수원시에서는 수목 전도 등 13건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12건은 복구가 완료됐으며, 1건은 복구 작업을 진행 중이다.


염 시장은 회의를 마친 뒤 시 안전부서 담당자들과 수원역, 재개발공사 현장 등을 찾아 대비 태세를 점검했다.


태풍 링링은 이날 오전 중심기압 965hpa, 최대풍속 시속 133, 순간최대풍속 37, 강풍반경 380의 강한 중형급으로 성장했다. 기상청은 태풍이 이날 정오경 서울 서남서쪽 약 140해상을 지날 것으로 예상하고, 오전 7시 서울·경기 등 수도권 전역에 태풍 경보를 발표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수원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