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엔진부품 전문제조기업 대승정밀 신규 투자확정

김제지평선일반산단에 220억원 투자 · 30명 신규 일자리 창출

이현진 | 기사입력 2019/08/22 [16:31]

자동차엔진부품 전문제조기업 대승정밀 신규 투자확정

김제지평선일반산단에 220억원 투자 · 30명 신규 일자리 창출

이현진 | 입력 : 2019/08/22 [16:31]
    전라북도

[경기인터넷신문] 전라북도와 김제시는 22일에 김제시청 상황실에서 박준배 김제시장, 차주하 전라북도 투자금융과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승정밀㈜과 김제지평성일반산업단지 분양에 따른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최근 일본의 백색국가 제외 조치에 따라 지역경제가 어려운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투자를 이끌어 낸 값진 결과물로 이날 투자협약을 체결한 대승정밀㈜는 금번에 김제 지평선일반산업단지 36,685.9㎡ 부지에 220여억원을 투자해 신규 공장을 신축할 예정이다.

이번 투자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경우 30여명의 신규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대승정밀는 자동차 엔진 및 각종 주요부품 등을 생산하는 자동차부품 전문기업으로 이미 김제 대동농공단지와 평택에 공장을 설립하여 2018년도 기준 매출 985억원을 달성했으며, 현재 김제 지평선일반산업단지 내에 ㈜대승 · ㈜일강 · 대승정밀㈜ 등 자동차부품 전문제조기업 3개 계열사를 설립하여 운영 중이다.

현재도 대승정밀는 지속적인 투자와 끊임없는 품질혁신, 기술개발을 통하여 세계 속의 일류기업으로 착실히 발판을 다지고 나가고 있는 중견기업이다.

차주하 전북도 투자금융과장은 “오늘 김제 지평선일반산업단지에 투자를 결정해 주신 대승정밀의 무한한 발전과 사업 번창을 기원한다”면서 “우리 도에 투자하는 기업들이 전북에 뿌리를 내려 우리 도를 대표하는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시·군의 투자유치 활동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